남북 외교관, 남아공월드컵서도 ‘천안함 신경전’

남북한이 2010 남아공월드컵 현장에서도 천안함 사태를 둘러싸고 신경전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무대는 지난 11일 요하네스버그의 시티사커 스타디움에서 열린 월드컵 개막식.


남아공 정부는 자국 주재 각국 대사들을 개막식에 초청했고, 김한수 주남아공 한국대사와 안휘종 주남아공 북한대사 모두 이에 응했다.


외교 소식통들에 따르면 당시 김 대사가 잠시 화장실에 갔을 때 북한의 안 대사가 뒤따라와 김 대사의 한쪽 팔을 움켜 잡으면서 천안함 사태와 관련해 “자꾸 이런 식으로 하면 우리도 그냥 넘어가지 않을 거요”라고 위협조로 말했다.


한 소식통은 30일 “천안함 사태와 관련해 우리 정부가 해외 공관을 통해 각국 정부에 대북 규탄성명을 내달라고 호소하는 등 외교전을 강화한 데 따른 불만을 북측이 표출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천안함 사태를 둘러싸고 아프리카 대륙에서 남북이 ‘티격태격’한 사례는 이 뿐만이 아니다.


6.25전쟁 60주년을 맞아 전쟁 당시 유엔 참전국으로서 한국을 도왔던 에티오피아의 신문, 방송 등이 한국 특집을 집중 보도하자 주에티오피아 북한 대사관측이 에티오피아 정부에 항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른 소식통은 “에티오피아는 참전국이면서도 1970∼80년대 사회주의 정권 때 북한과 가깝게 지냈기 때문에 지금도 북한을 냉담하게 대하지 못한다”라며 “에티오피아가 천안함 사태 관련 규탄성명을 내지 않은 배경에는 그런 속사정이 깔려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천안함 사태 이후 정부가 과거 비동맹권으로서 북한과 가까웠던 나라가 많은 아프리카에서 외교전을 펼친 결과 총 53개국 중 케냐와 모로코, 콩고민주공화국, 보츠와나 등 4개국이 대북 규탄성명을 발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