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오늘 개성서 DJ방북 2차 실무접촉

남북은 29일 개성에서 김대중(金大中.DJ) 전 대통령의 방북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두번 째 실무접촉을 갖고 방북시기와 경로, 방북단 규모 등을 놓고 조율을 시도한다.

정세현(丁世鉉) 전 통일부 장관을 수석대표로 하는 우리측 실무대표단은 이날 아침 서울 남북회담사무국을 출발해 오전 10시께부터 개성 자남산여관에서 북측과 실무접촉에 들어간다.

남북은 지난 16∼17일 금강산호텔에서 가진 1차 실무접촉에서 DJ 일행이 6월 하순 3박4일 일정으로 평양을 방문하기로 합의한 연장선상에서 방북단 규모와 구체적인 평양방문 일정 등을 놓고 집중 협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북측이 1차 접촉 때 왕래 경로로 직항로 이용을 권유한 데 이어 지난 25일로 예정됐던 경의선.동해선 열차 시험운행이 무기 연기됨에 따라 우리측이 열차 이용을 끝까지 고집할지 여부와 이에 따른 북측의 입장이 주목된다.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은 이날 아침 서울 출발에 앞서 남북회담사무국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난 금강산 접촉때 쌍방의 입장이나 희망사항에 대해 충분히 의견을 교환한 만큼 오늘은 종합적으로 매듭을 지어야 할 것”이라며 “오전과 오후 접촉을 통해 하루에 결론이 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정 전 장관은 “다만 왕래 경로와 방북단 규모 등은 밀접히 연결돼 있다”면서 “최종적인 얘기에 대해선 오늘 입장 조율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무엇이 연결돼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어느 경로로 할 지에 따라 방북단 인원도 그렇지만 일정도 6월 하순의 어느 날에서 시작해 어느 날까지로 할지 관련돼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그는 일각에서 `DJ가 개성까지는 열차로 이동하고 개성에서부터 평양까지는 승용차를 이용하는 방안’이 거론되고 있는 것과 관련, “조합은 여러가지가 있을 수 있지만 다른 문제와 연결돼 있기 때문에 (북측과) 얘기해 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열차 시험운행이 무산되면서 DJ가 열차를 이용해 방북할 가능성이 더 희박해졌다는 관측이 정부 안팎에서 나오고 있다.

우리측은 방북단 규모와 관련, 특별수행원과 의료지원단, 정부지원단, 기자단 등 80명 안팎을 희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번 접촉은 열차 시험운행 무산후 양측 당국자간 첫 대면 접촉이라는 점에서 향후 북측의 태도를 엿볼 수 있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우리측에서는 정 전 장관과 이관세(李寬世) 통일부 정책홍보실장, 최경환(崔敬煥) 김 전 대통령 비서관, 천해성(千海成) 남북회담사무국 운영부장 등 4명이, 북측에서는 리종혁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 등 4명이 각각 참석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