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열차시험운행 취소 北통지문

북측은 25일로 예정됐던 경의선·동해선 열차 시험운행을 취소한다는 전화통지문을 24일 돌연 남측에 보내왔다.

조선중앙통신과 평양방송은 이날 통지문 내용을 소개하면서 “북남 열차 시험운행과 관련한 우리 측(북) 입장”이라고 밝혔다.
다음은 북측의 통지문 전문이다.

『북남철도 및 도로연결 실무접촉 남측 수석대표 홍광표 귀하

북남 열차 시험운행과 관련한 우리측 입장을 다음과 같이 통지합니다.

귀측도 아는 바와 같이 5월25일에 진행하기로 돼 있는 북남 열차 시험운행을 위한 쌍방 군사 당국의 군사적 보장조치가 아직 취해지지 않고 있는 조건에서, 그리고 남측에서 친미·극우보수 세력들이 존엄 높은 우리의 공화국기를 악질적으로 불태우고 6.15 세력에게 매일같이 무모한 반격을 가하며 나라의 정세를 극도로 험악한 대결과 전쟁방향으로 끌고 가면서 열차 시험운행과 같은 민족의 대사에 극히 불안정한 사태를 조성하고 있는 형편에서 시험운행은 예정대로 할 수 없게 됐다고 인정합니다.

우리는 앞으로 쌍방 군사 당국 사이에 군사적 보장조치가 취해지고 남측의 비정상적인 내부사태가 안정돼 분위기가 조성될 때까지 시간을 두고 북남 열차 시험운행을 기다릴 것입니다.

북남 철도 및 도로연결 실무접촉 북측 단장 박정성.

2006년 5월 24일/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