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열차시험운행 세부안 타결

남북은 오는 25일 철도시험운행에 앞서 장관급회담 남측 수석대표인 이종석(李鍾奭) 통일부 장관과 북측단장인 권호웅 내각책임 참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공동기념행사를 갖는 것을 포함, 열차 시험운행을 위한 세부 방안에 합의했다.

남북은 19일 개성 남북경제협력협의사무소에서 경제협력추진위원회(경추위) 제4차 위원급 실무접촉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6개항의 ‘남북 열차시험운행 행사계획’에 합의했다고 통일부 당국자가 밝혔다.

남북은 실무접촉을 통해 오는 25일 오전 11시 열차 시험운행에 앞서 오전 10시 30분부터 경의선 문산역(남측)과 동해선 금강산역(북측)에서 동시에 기념행사를 공동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이 장관과 권 내각 책임참사는 경의선 기념행사에 참석한 뒤 남측 디젤 기관차에 동승, 문산역→개성역 구간에서 이뤄지는 시험운행을 직접 참관하게 된다.

또 동해선의 경우 금강산역에서 북측 주관으로 열리는 기념행사와 시험운행에 우리측 추병직(秋秉直) 건설교통부 장관과 북측 김용삼 철도상(장관)이 각각 참석하게 된다.

우리측이 주관하는 경의선 기념행사에는 시험열차에 탑승하는 남북 인사 200명(남북 각각 100명)을 포함, 일반시민 300명 등 총 5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기념행사에 남북 장관급 회담 수석대표들이 참석하는 것은 2003년 6월 14일 철도를 연결하는 행사 당시 양측에서 국장급이 참석한 것에 비해 격이 훨씬 높아진 것이다.

남북은 행사진행에 필요한 통행절차, 취재범위와 조건, 통신, 열차운전질서, 궤도검측차 운행 등의 문제들에 대해선 실무접촉 또는 문서교환을 통해 협의, 확정하기로 하고 오는 22일 개성에서 실무접촉을 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우리측은 시험운행이 25일로 다가옴에 따라 내주초 군사실무접촉 등을 통해 군사적 보장조치에 대해서도 합의할 방침이다.

남북은 이번 실무접촉에서 경공업-지하자원 협력 방안과 관련, 그동안 입장차가 심했던 원자재의 규모와 유상 제공에 따른 상환방식 등에 대해 대부분 의견접근을 이루고 ‘5월말이나 6월초’ 남측지역에서 열릴 예정인 제 12차 경협위에서 최종 합의, 서명할 예정이다.

이번 실무접촉에서 남북 양측은 우리측이 의류, 신발, 비누 등 경공업 원자재를 북측에 제공하고 북측이 남측에 아연, 마그네사이트, 석탄 등 지하자원에 대한 투자·개발권을 보장하는 문제를 놓고 집중적으로 의견조율을 시도했다.

이번 접촉에는 우리측에서 김천식 통일부 남북경제협력국장 등이, 북측에서는 조현주 민족경제협력위원회 실장 등이 각각 참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