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열차시험운행 및 도로개통식 10월말 개최

남북 양측은 군사적 보장조치가 취해지는대로 오는 10월말 경의선 및 동해선 열차시험운행과 도로개통식을 갖기로 합의했다.

또 남북한을 잇는 철도의 연결구간 공사실태에 대한 공동 점검도 실시돼 경의선은 내달 18일부터 20일까지, 동해선은 내달 23일부터 25일까지 각각 점검키로 했다.

남북 양측은 30일 개성 자남산여관에서 남북철도.도로연결 실무협의회 제5차 회의 사흘째 협의를 갖고 이같은 내용이 담긴 6개항의 합의서를 체결했다.

이에 따라 남북한을 연결하는 도로.철도 운영에 필수적인 철도 및 도로 운영공동위원회도 구성되며 남북은 이를 위해 양측 위원 명단을 빠른 시일내에 문서로 교환하기로 했다.

또 양측은 철도연결공사 진행과 관련해 기술지원이 원만히 이뤄지도록 적극 협력키로 했으며 남측은 북측 역사 건축에 필요한 추가 자재.장비를 지원하기로 했다.

정부 당국자는 “10월 열차시험운행 개최로 올해내 철도개통이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작년 11월 공사가 완료돼 이용되고 있는 남북연결도로의 공식개통 일정에 합의한 것도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또 “남북한을 연결하는 철도와 도로의 운영공동위원회 위원명단 교환에 합의함으로써 향후 정상적인 열차 및 차량의 운행을 제도적으로 보장할 수 있는 장치가 마련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남북연결 철도의 공동점검에는 남북 양측에서 실무협의회 수석대표를 책임자로 각각 10∼15명의 인원이 참가하게 될 것”이라며 “철길 부설상태, 일반구조물 및 교량, 운영건축물, 신호.통신.전력부문 공사 진행실태를 점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남북 양측은 이 밖에 필요할 때마다 쌍방이 합의해 개성이나 금강산에서 수석대표 또는 대표 접촉을 갖기로 했으며 제11차 남북철도.도로연결 실무접촉은 개성에서 진행하되 구체적 일정은 문서교환 방식으로 협의해 결정하기로 했다.

이번 합의서는 남북경제협력추진위원회 양측 위원장인 박병원 재정경제부 차관(남)과 최영건 건설건재공업성 부상(북) 명의로 채택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