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에너지 실무협의…’北발전소 설비 제공’ 논의

▲ 6자회담 경제, 에너지 실무그룹 회담

6자회담 에너지·경제 실무그룹 제3차 회의를 위한 남북간 실무접촉이 22일 금강산호텔에서 개최됐다.

이날부터 23일까지 이틀간 열리는 이번 실무접촉을 통해 남북은 6자회담 2·13 합의에 따른 중유 95만t 상당의 지원을 협의하는 에너지·경제 실무그룹의 의제를 정리한다.

특히 북측이 요청한 50만t 상당의 설비·자재 등 비중유 부분의 지원에 논의가 집중적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실무접촉에는 외교통상부 임성남 북핵기획단장과 진철 국가계획위원회 국장이 각각 수석대표로 참석했다.

접촉에 앞서 임성남 단장은 “중유 95만t 상당의 경제 에너지 지원 가운데 50만t에 대해서는 설비 자재를 지원하기로 지난번 회의에서 논의가 됐다”며 “이번 회의는 6자 차원에서 제공하는 비중유 지원 부분에 관한 논의하게 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금강산에서 여러 번 남북 접촉이 있었지만 오늘과 내일 협의는 6자 회담 차원에서 남측이 의장국으로서 북측에서 하는 첫 회의”라고 의미를 부여한 뒤 “북측이 오는 12월31일까지 불능화를 하기로 했는데 이에 대한 상응조치를 어떻게 할 것인가도 논의대상”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진철 국장은 “9월말과 10월 초 2단계 6차 6자회담에서 중유 100만t 상당의 경제 에너지 지원을 하기로 재확인했다”며 “이는 ‘행동 대 행동’ 원칙에 따라 영변 핵 시설 무력화와 맞물린 5자 차원의 의무 사항”이라고 강조했다.

진 국장은 이어 “남측이 5자 가운데 가장 먼저 5만t을 지원해 지원을 주도했다”며 “이번 설비 자재 지원과 관련해서도 남측이 응당한 역할을 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지난 6자회담에서 ‘중유 95만t 상당의 지원’ 중 45만t은 중유로, 나머지 50만t 상당은 발전소 개보수 설비로 받길 원한다는 입장을 피력한 바 있다.

이에 한.미.중.러 4개국은 북측 의사를 존중, 매달 5만t씩 총 45만t의 중유를 번갈아 제공하고 나머지 중유 50만t 상당은 발전소 개보수 관련 설비로 지원키로 했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