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언론교류 민간 창구 개설

6ㆍ15 남북공동선언 5주년을 맞아 남북 언론 교류를 담당할 민간 창구가 개설된다.

한국기자협회ㆍ전국언론노동조합ㆍ한국방송프로듀서연합회ㆍ한국인터넷기자협회ㆍ한국언론재단 등 언론관련 단체는 9일 오후 7시 서울 프레스센터 18층 외신기자클럽에서 ’남북언론교류협력위원회(이하 남측 언론위원회) 재결성식’을 개최한다.

이 자리에서는 공동대표단ㆍ상임대표 선출과 함께 언론위 구성과 사업안 보고, 언론위 발족문 낭독 등이 이뤄진다.

남측 언론위는 남북간 다양한 형태의 언론 자주 교류를 지원하고 실천하는 사업들을 벌여나갈 계획이며, 14∼16일 평양에서 열릴 6ㆍ15 통일대축전에서도 남북 언론인 상봉을 추진하고 있다.

남측 언론위 재결성 추진단은 이날 결성식에 앞서 오후 5시 30분부터 같은 장소에서 6ㆍ15 5주년 기념토론회를 개최한다.

정일용 연합뉴스 민족뉴스부장의 사회로 진행될 토론회에서는 이철기 동국대 교수가 ’북한 관련 보도의 문제점과 과제-핵실험 준비설 보도를 중심으로’란 제목의 발표에 나서고 신학림 언론노조 위원장, 정호식 PD연합회장, 김치관 통일뉴스 편집국장, 양문석 EBS 정책위원 등이 토론을 펼친다.

남북언론교류협력위는 6ㆍ15 선언 이후 언론사 사장단이 방북하면서 2000년 8월 11일 한국신문협회ㆍ한국방송협회ㆍ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ㆍ한국기자협회가 중심이 돼 결성됐으나 그간 활동을 중단한 상태.

그러나 6ㆍ15 북측 위원회(위원장 안경호)가 지난 4월 7일 12개 분과위원회를 구성하며 언론분과위원장으로 김성국 조선기자동맹 위원장을 선임했다고 발표하자 남측에서도 언론위 재결성 움직임이 본격화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