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실질적적 진전위해 공동노력”

라오스를 방문 중인 반기문(潘基文) 외교통상부 장관과 백남순 북한 외무상은 28일 현재 베이징에서 진행 중인 제4차 6자회담에서 실질적이고 건설적인 진전을 이룩하기 위해 공동으로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반 장관과 백 외무상은 이날 오후 시내 북측 대표단 숙소인 안캉(安康)반점에서 회담을 가진 뒤 공동언론발표문을 통해 “쌍방은 베이징에서 진행 중인 제4차 6자회담에서 실질적인 진전을 이룩하는 게 핵문제의 평화적 해결과 남북관계의 발전을 위해 중대한 의의를 가지며 이를 위해 공동노력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남북 양측은 이어 “쌍방은 또 남북관계의 진전에 발맞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과 유엔 등 국제외교무대에서 상호협력을 강화해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두 장관은 또 “쌍방은 최근 남북간 교류.협력.화해의 긍정적 진전을 평가하고, 남북 공동선언 정신에 따라 남과 북이 제반 분야에서 교류.협력.화해를 제도화하고 촉진시켜 나가는 것이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에 초석이 될 것임을 재확인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성사 여부를 놓고 기대를 모았던 백 외무상과 로버트 졸릭 미 국무부 부장관간의 비엔티엔 북.미 접촉은 이뤄지지 않았다.

정성일 북 외무성 국제기구국 부국장은 “미국측이 만나자고 하면 언제든지 만나줄 수 있으나 아직 회동 요청이 없었다”고 말하고, 북.일 양자회담에 대해서는 “일대 일로 만나서 협의할 일이 없다”고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두 장관은 또 “쌍방은 최근 남북간 교류.협력.화해의 긍정적 진전을 평가하고, 남북 공동선언 정신에 따라 남과 북이 제반 분야에서 교류.협력.화해를 제도화하고 촉진시켜 나가는 것이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에 초석이 될 것임을 재확인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성사 여부를 놓고 기대를 모았던 백 외무상과 로버트 졸릭 미 국무부 부장관간의 비엔티엔 북.미 접촉은 이뤄지지 않았다.

정성일 북 외무성 국제기구국 부국장은 “미국측이 만나자고 하면 언제든지 만나줄 수 있으나 아직 회동 요청이 없었다”고 말하고, 북.일 양자회담에 대해서는 “일대 일로 만나서 협의할 일이 없다”고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비엔티엔=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