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수산실무회담 재개 추진

1년만에 남북간 수산분야 실무급 회담이 재개될 전망이다.

해양수산부는 15일 제2차 남북수산협력실무협의회 일정과 의제 등을 결정하기 위해 북측과 접촉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는 양측이 지난 3~6일 제주에서 열린 제 12차 남북경제협력추진위원회에서 수산협력실무협의회 일정을 문서교환 방식으로 협의해 확정키로 합의한데 따른 것이다.

해양부는 이번 2차 협의회에서 ▲ 동해 공동어로 ▲ 수산물 유통.가공시설 지원 문제 ▲ 제3국 어선 불법조업 통제 문제 등이 주요 의제가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남북은 지난해 7월 개성에서 1차 남북수산협력실무협의회를 열고 서해상의 평화 정착과 남북 어민 공동이익을 위해 긴밀히 협력한다는 대원칙에 합의했었다.

그러나 서해 공동어로의 경우 지난 3월과 5월 각각 개최된 3차, 4차 남북장성급 군사회담에서 구체적인 공동어로 수역과 시기 등에 대한 합의에 실패하면서 실행에 난항을 겪고 있다.

이에따라 정부는 우선 중국 어선의 불법조업으로 큰 피해를 입고 있는 북한 동해수역에서 남북 공동어로를 추진할 방침이다.

또 남측 어선이 북한 수역에서 조업할 경우 발생할 수 있는 중국 및 북한 어선과의 분쟁을 예방하고 수산자원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인공위성을 활용한 첨단해역관리시스템 도입도 제안할 예정이다.

해양부 관계자는 “동해 공동어로사업은 새로운 어장 확보를 통한 어민소득 증대, 수산자원 보호 등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고 그동안 교착상태에 빠졌던 남북수산협력사업의 물꼬를 트는 계기도 될 것”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