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서해평화지대 추진기구 설치 합의

남북은 총리회담 이틀째인 15일 정상선언의 핵심 합의사항인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 조성을 위한 추진기구를 구성하고 경의선 문산-봉동 화물열차 연내 개통에 사실상 합의했다.

김남식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쌍방이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와 관련해 별도의 추진기구를 구성, 운영하는 방안에 의견 접근을 상당히 이뤘다”면서 추진 기구 산하에 해주특구개발과 공동어로수역, 해주항 활용 등 3∼5개 분과위를 설치하는 문제를 계속 협의중이라고 밝혔다.

남측은 장관급을 대표로 하는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 추진기구를 제안했고 다음달 초 첫 회의를 추진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변인은 또 “문산-봉동 간 화물 열차 수송이 개성공단을 활성화하고 철도 연결의 활용성을 높이는 의미있는 사업이라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이 화물열차 수송을 연내에 실시하기 위해 현재 구체적인 시기를 조율 중”이라고 전했다.

남북은 이와 함께 사회문화 교류를 위한 공동기구를 구성하는 문제에 대해서도 긍정적인 분위기 속에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김 대변인은 밝혔다.

남북은 이날 오전 3개 분야별 실무접촉 등을 통해 이같이 합의하거나 의견을 조율한 한편 다른 의제에서도 상당한 의견 접근을 이룬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변인은 “다른 부분도 의견 접근이 되고 있지만 이 3가지 분야에 대해 특히 의견 접근이 되고 있다는 점을 밝힌다”면서 ” 오늘 오후 참관 후에도 다른 의제에 대해 계속 협의가 있을 예정”이라고 전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