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북핵-비료 놓고 `진통’

남북은 평양 6.15 공동행사에 당국 대표단을 파견하기로 하고 대표단의 격과 구성문제 등을 추후 실무협의에서 확정짓기로 했으나 북한의 6자회담 조기복귀 등 북핵 및 비료지원, 장관급회담 복원 문제 등에 대해서는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이봉조 통일부 차관과 김만길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서기국 부국장을 각각 수석대표로 한 남북 대표단은 개성 자남산여관에서 열린 차관급회담 마지막날인 17일 이 같은 문제에 대해 집중적으로 협의했다.

우리측은 전날 원칙적으로 합의한 평양에서 열리는 남ㆍ북ㆍ해외 민간단체의 6.15 통일대축전에 참가할 당국 대표단의 격을 장관급으로 하자고 제의했다.

남측 회담 관계자는 “6.15 공동선언 5주년의 의미가 큰 만큼 장관급을 대표로 하는 대표단이 참여해야 한다는 게 남측의 입장”이라고 밝혔다.

6.15 행사에 장관급 파견하자는 남측 제안에 북측이 동의할 경우 정동영(鄭東泳) 통일부 장관이 대표단을 이끌고 평양을 방문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북측이 즉답을 하지 않아 추후 실무협의를 열고 격과 구성문제 등을 확정짓기로 했다.

북측은 남측이 제기한 한반도 비핵화 원칙준수 및 북측의 6자회담 조기복귀 제안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호응을 해오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전날 북핵문제와 관련한 우리측의 강력한 입장 개진을 묵묵히 경청하기만 했던 북측은 이날 자신들의 입장을 개진하며 공방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수석대표는 이날 오전 수석대표 접촉 직후 가진 브리핑에서 “핵문제에 대해 북측이 듣기만 했느냐”는 질문에 “협의가 계속되고 있다”고 말해 북측의 입장 개진이 적극적으로 이뤄지고 있음을 시사했다.

북측은 또 6월 제15차 장관급회담과 8.15 제11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일정 등을 합의문에 담자는 남측의 제안에 대해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비료지원 문제와 관련, 남측은 예년 수준인 20만t에 대해 즉각 지원하되, 추가 물량에 대해서는 추후 장관급회담에서 논의하자는 입장을 밝혔지만 북측은 지원을 요청했던 50만t 중 20만t을 5월 말까지 우선 지원해 줄 것을 요청했다.

하지만 우리측은 5월 말 이전 지원은 시기가 너무 촉박하다는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남북은 이와 함께 경의선ㆍ동해선 도로개통행사 및 철도 시범운행 등 남측이 회담 첫 날 내놓은 제안을 놓고 의견 조율을 벌였지만 별다른 합의점을 찾지 못헀다.

남북 양측 수석대표는 이날 오전 오후를 통틀어 1시간 45분간만 접촉함으로써 입장 조율이 만만치 않음을 시사했다.

양측은 회담 일정시간을 넘긴 이날 오후 늦게까지 막후접촉을 통한 수석대표 접촉을 시도하고 있어 합의문 도출을 놓고 진통을 겪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