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북한내 고구려유적 공동조사 추진

정부는 중국의 고구려 역사왜곡에 대응하기 위해 북한에 소재한 고구려 유적.유물에 대한 남북한 정부 차원의 공동조사와 교류를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국립문화재연구소 김봉근 소장은 8일 국회 통일외교통상위 주최 ‘중국의 고구려사 왜곡 현황과 대책에 관한 공청회’에 출석, “개성공단 개발지역의 남북한 공동발굴을 적극 지원하고, 비무장지대 유적에 대한 공동조사의 단계적 추진안을 마련해 향후 남북 정부간 교류 확대시 적극 반영토록 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소장은 또 “북한에 있는 고구려 문화유산에 대한 현황파악을 위해 관련자료의 체계적 확보를 우선 추진하고, 개성역사지구 등 북한 유적의 세계유산 등재시 적극 지원할 것”이라면서 “유네스코를 통한 지원 및 공동조사, 효율적 관리.보존 대책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외교통상부 이 혁 아태국장은 “고구려사 왜곡 방지 및 미시정 사항 해결을 위해 한중 정상회담 및 총리.외교장관 회담 등 외교채널을 통해 시정을 촉구하겠다”면서 “특히 오는 11월 APEC(아.태경제협의체) 정상회의 및 후진타오(胡錦濤) 주석의 방한을 앞두고 양국간 우호.협력분위기 조성을 위한 중국측의 성의있는 시정조치를 촉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교육인적자원부 유영국 학교정책국장은 “중국 및 일본 등의 역사왜곡에 장기적, 종합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동북아 역사재단’ 설립을 추진중”이라면서 “중국 교과서를 지속적으로 입수.분석해 교과서 개정동향을 예의주시하겠다”고 말했다.

유 국장은 또 “국내 역사교육을 강화하기 위해 현재 ‘사회’ 교과내에 속해 있는 중학교 과정의 ‘국사’와 ‘세계사’를 역사 과목으로 독립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