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부활절 공동기도문 채택

다음달 16일인 부활절을 앞두고 남북한 교회가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를 기원하는 부활절 공동기도문을 채택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KNCC)는 최근 브라질 포르투알레그레에서 열린 세계교회협의회(WCC) 제9차 총회에서 조선그리스도교연맹(조그련)과 함께 부활절 공동기도문을 작성했다고 8일 밝혔다.

두 단체는 ’부활하신 주님, 주님을 찬미합니다’라는 제목의 기도문에서 “주님은 지금도 살아계셔서 만물을 새롭게 하시고 변화시키시는 분”이라면서 “당신의 부활이 우리의 부활임을 믿는 남과 북의 교회에 힘을 주소서”라고 기원했다.

KNCC와 조그련은 또 오는 5월 금강산에서 공동기도회를 갖기로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