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부문별 교류행사 확대 합의”

남과 북, 해외의 통일.사회단체들이 참여하고 있는 ‘6.15공동선언실천 민족공동위원회’는 9일 올해 통일운동의 대중화를 위해 부문별 교류행사를 대폭 확대키로 하고 6.15와 8.15 공동행사를 이전보다 더 성대하게 치르기로 합의했다.

6.15 공동위는 이날 오후 6시 중국 선양(瀋陽) 칠보산호텔에서 남북, 해외측 대표들이 참가한 가운데 종결 전체회의를 갖고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4개항의 공동보도문을 채택했다.

공동위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6.15 선언 발표일을 민족공동의 기념일로 제정하는 운동을 벌이기로 했으며, 통일운동의 모체로서 공동위의 조직을 부단히 확대, 강화하는 데 적극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공동위는 작년 12월 6.15 공동행사는 평양에서, 8.15 공동행사는 남측지역에서 치르기로 한 합의를 재확인하고 “올해 진행하게 될 민족공동의 통일행사는 6.15 시대의 희망을 바라는 온 겨레의 뜻을 받들어 과거보다 더 폭넓고 성대한 대회가 되도록 준비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8.15 공동행사가 개최될 남측지역은 이미 행사를 치른 경험이 있는 서울과 광주를 제외한 광역시급 도시 중 하나가 될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 부문별 교류행사 확대와 관련, 공동위는 “부문, 계층별 단체들의 통일행사도 합의되는 장소에서 반드시 진행해 나가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부문별 교류행사로는 노동절(5.1) 공동행사 남측개최와 언론본부 방북취재, 개천절 공동행사 등이 협의된 것으로 전해졌다.

6.15 공동위 남측위원회측은 “앞으로 노동, 청년, 언론, 농민, 여성, 종교 등 분과별로 남북, 해외측이 추가로 협의를 벌여 공동행사의 내용과 일정을 구체적으로 확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공동위는 작년도 사업평가와 관련, “지난해 조국통일의 앞길에 엄중한 장애가 조성됐지만 6.15 공동선언 발표 6돌 기념 민족대축전을 성과적으로 개최됐으며 부문별 계층별 공동행사를 활발히 벌여 자주통일운동을 크게 전진시킨 것을 높이 평가했다”고 밝혔다.

공동위는 이날 전체회의에서 아베 일본 총리의 위안부 관련 망언을 규탄하는 한편 일본에 대북적대정책을 폐기하고 동북아 평화체제 구축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것을 촉구하는 특별성명도 발표했다.

8일 시작된 이번 회의에는 남측에서는 백낙청 상임대표 등 53명, 북측은 안경호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서기국장 등 20명, 해외측에서는 문동환(미국).곽동의(일본) 공동위원장 등 22명 등 총 95명의 남과 북, 해외동포 대표들이 참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