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보건의료 교류사업 13%만 집행

남북관계 경색으로 보건의료 분야의 남북교류 사업이 배정된 예산의 13% 밖에 집행하지 못한채 지리멸렬한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3일 보건복지부가 국회 보건복지위에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올해 북한에 제약공장 건립 등 보건의료 사업을 지원해주는데 모두 27억9천만원을 책정해놓고도 지난달 현재 3억8천만원 밖에 집행하지 않은 상태다.


특히 고려약제약 공장 건립을 위한 건축설계에 지난해 29억원, 올해 13억2천만원의 예산을 배정해놓고도 지난해에만 6천600만원만 지출했을 뿐 올해는 한푼도 집행되지 않았다.


개성공단에 9억원을 들여 결핵실험실을 구축해주고 3천500만원을 투입, 북한 말라리아 전문가를 연수시키는 사업도 전혀 예산 투입이 이뤄지지 않았다.


다만 평안남북도 7∼16세 어린이에게 B형간염 예방접종을 받게 해주는 사업에는 예산 2억9천800만원이 모두 집행됐고 북한 결핵환자에 대한 객담검사, 온정인민병원 등에 대한 장비지원에도 배정된 예산 일부가 집행됐다.


지난해에도 36억5천만원을 투입, 개성공단 근로자 의약품 지원 등 7가지 남북교류 사업을 벌이려 했으나 결국 20.3%인 7억4천만원 밖에 집행하지 못했다.


참여정부 시절인 지난 2007년 5억6천만원의 보건의료 교류사업 예산을 책정해놓고 온정인민병원 현대화 사업, 기생충관리기술 전수, 수해지역 의료지원 등으로 6.4배에 이르는 35억7천만원 어치를 지원해줬던 것과 딴판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