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베이징올림픽 공동응원단 600명 파견

베이징(北京) 올림픽 남북 공동응원단 600명이 경의선 철도를 이용해 올림픽에 참여하게 된다.

남북은 4일 개성에서 열린 베이징올림픽 남북응원단 관련 제2차 실무접촉에서 2008 베이징올림픽(8월8일~24일)에 지원인력을 포함 총 600명의 공동응원단을 구성해 2차례로 나눠 파견키로 합의했다고 통일부가 밝혔다.

통일부에 따르면 남북은 각각 150명씩 총 300명으로 구성된 응원단을 올림픽 기간 전·후반기로 나눠 2차례 파견할 예정이다. 1, 2차 응원단은 대회 중간에 교대할 예정이며, 남북은 대회기간 300명 규모의 응원단을 계속 유지하게 된다.

남북응원단은 올림픽 개·폐막식에 공동 참가하며, 함께 응원하는 경기 종목은 남북의 올림픽 참가 종목이 확정된 다음 최종적으로 결정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응원곡, 복장, 응원도구, 응원 형식과 방법, 경기장 입장권 예약 및 구입 문제 등과 응원단이 이용할 열차 편성 등 경의선 이용과 관련한 문제에 대해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열차 이용을 위한 북한 내 철도 긴급 보수문제도 추후 협의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해 12월 10일 원자바오(溫家寶) 중국 총리 역시 베이징올림픽에 철도를 이용한 남북 공동응원단 파견이 확정되면 입장권 문제를 포함해 적극 협력하고 지지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이날 회담 대표로 우리 측은 우상일 대한올림픽위원회 위원 등 3명이, 북측은 황철 민족화해협의회 부장 등 5명이 나섰다.

남북은 지난해 10월 제2차 정상회담에서 양측 응원단이 경의선 열차를 이용, 베이징올림픽에 참가하기로 합의했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