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백두산화산 공동연구 필요성 공감

남북은 29일 전문가회의를 통해 백두산 화산 공동연구 필요성을 공감하고 차기 전문가 회의에 대해서는 협의해서 정하기로 했다.


남북은 이날 경기도 문산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에서 전문가 회의를 통해 백두산 화산과 관련한 남북 협력방안을 논의한 끝에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


북측은 이날 회의에서 4월 초에 전문가 회의를 다시 갖자고 제의했고 우리 측은 검토 후 빠른 시일 내에 답변을 주기로 했다.


남측 수석대표인 유인창 경북대 지질학과 교수는 전문가 회의가 끝난 후 도라산 출입사무소에서 브리핑을 통해 “북측은 백두산 화산활동에 대한 공동연구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전문가 간 학술토론회를 진행하고 현지에 나가 공동으로 조사하는 방식의 공동연구 방안을 설명했다”고 말했다.


유 교수는 “남측 대표단은 회의에서 백두산 화산활동 여부에 대한 사실 관계 확인을 위한 공동연구에 앞서 사전 연구 필요성을 제기하고 실태 파악을 위한 자료교환 문제를 제기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선행연구를 통해 공동연구 방식을 협의하자는 입장을 밝혔다”고 설명했다.


그는 “북측의 의견을 청취하는 입장이었다”며 “북측은 백두산 화산활동 가능성에 대한 언급은 없었으며, 백두산 화산활동에 대해 공동연구 필요성 차원에서 언급은 있었지만 구체적 (활동) 징후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고 전했다.


유 교수는 “회의에서 백두산 지질이나 기후가 어떤지, 백두산 온천의 현황은 어떤지, 북측에 탐사자료 같은 게 있는지 이런 것을 우리가 질문하는 상태에서 회의가 진행됐고, 남측 과학자들이 전혀 접근할 수 없었던 지역의 훌륭한 자료를 (북측이) 갖고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