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민간, 23일 10.4선언기념 공동행사 논의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상임대표 백낙청)’와 북측위원회(위원장 안경호)는 오는 23일 개성에서 남북 위원장 회의를 열어 10.4 남북정상선언 1주년을 기념하는 남북 공동행사 방안을 논의한다.

남과 북측 위원회는 당초 지난 12일 개성에서 양측 실무자 접촉을 갖기로 했었으나, 북측위가 남측위 실무대표단 일부 인사의 참석에 문제를 제기함에 따라 실무접촉은 무산됐다.

남측위 관계자는 16일, 북측위가 13일 보내온 팩스를 통해 1주년 행사 준비를 위해 위원장 회의를 개성에서 가질 것을 제안해왔다며 “북측위의 제안을 긍정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북측위의 제안을 수락하는 쪽으로 의견이 모아지고 있는데 조만간 북측에 답신을 보낼 것”이라고 말하고 “다만 12일 가질 예정이었던 실무접촉 대표단 회의가 무산된 데 대해서는 북측에 보내는 답신이나 남북간 만남에서 문제점을 지적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북측위는 13일자 팩스에서 “지난 실무접촉이 무산된 것은 매우 유감스럽다. 하지만 10.4선언 1주년 기념식은 매우 중요하고 반드시 성사돼야 하므로 공동위원장 회의를 갖자”는 뜻을 밝혔다.

북측위는 남측위의 실무접촉 대표단 14명가운데 백승헌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회장과 김태현 목사를 제외할 것을 요구하는 바람에 실무접촉이 무산됐다.

북측위는 지난 6월 금강산 6.15민족통일대회에서 해외측 위원장이 `촛불시위’를 거론하는 돌출발언을 했을 때 남측 관계자들이 집단 퇴장한 데 대한 두 사람의 책임을 거론하며 이들의 이름을 뺀 초청장을 보내왔었다.

북측은 실무접촉 대표단가운데 특정인 배제 주장을 더 이상 고집하기 어렵다고 보고 준비논의 형식을 위원장 회의로 바꿔 제안한 것으로 보인다.

이승환 6.15남측위 공동집행위원장은 “23일 위원장 회의가 이뤄질 경우 10.4 공동행사 진행 방안과 함께 당국간 남북관계가 경색된 상황에서 민간의 역할을 더 적극적으로 하는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