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민간단체 접촉 결국 성사…北 “언론보도 등에서 취지 왜곡”

北, 선양서 예정된 일정 일방취소 뒤 다시 협의장에…남북 "교착국면 우려"

지난 13년 8월. 북한 양강도 혜산시 전경. 산 중턱에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 동지의 유훈을 철저히 관철하자!’ 문구가 설치돼 있다. / 사진=데일리NK

23일 중국 선양에서 예정됐던 남북 민간단체의 실무협의가 우여곡절 끝에 성사됐다. 앞서 북측은 이날 계획된 일정을 취소한다고 통보했지만, 다시 협의에 나서면서 만남이 이뤄졌다.

6·15 공동선언 실천 남측위원회(이하 남측위)에 따르면 이날 협의에는 남측 조성우·한충목 단장을 비롯한 10명과 북측 양철식 6·15 북측위 부위원장 등 5명, 해외측 차상보 부위원장, 조선오 사무국장이 참석했다.

남측위는 “북측 및 해외측 위원회 참석자들과 만나 현 정국과 남북관계, 남북공동선언 이행에 관해 허심탄회하게 논의했다”고 전했다.

이어 남측위는 “6·15공동위는 남북관계의 교착국면에 대해 우려하고, 현 국면이 남북관계가 발전하느냐 과거로 회귀하느냐 하는 심각한 상황에 있음을 확인했다”면서 “남북 공동선언들에서 약속한 대로, 민족자주의 입장에서 남북 공동선언들을 성실히 이행하는 것이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길이라는 데 뜻을 같이하고, 선언 이행을 위한 진지한 노력을 다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북측은 앞서 이날 오전 팩스 공문을 보내 ‘제반 정세상의 이유’로 이날 계획된 회의를 취소하고 인력을 철수시키겠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남측위 측은 선양에 도착한 후 북측으로부터 이 같은 통보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남측위 관계자들은 협의 장소로 이동하던 상황에서 결국 북측 인사들이 나와 협의가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북측은 다시 성사된 협의에서 ‘남북관계의 소강국면에 대한 진단과 과제를 논의하자는 취지에서 민간단체의 협의를 추진했으나, 남측의 언론보도 등에서 근본적인 문제들은 제외된 채 부차적인 의제들만 거론되는 등 협의의 취지가 왜곡되고 있는 점’을 우려해 (일정을) 취소하게 됐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남측위는 전했다.

북측은 이날 24~25일께 예정된 사단법인 겨레하나와 북측 민족화해협의회 간 만남, 26일께 계획된 남북 민화협 간 실무협의 일정을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추가 접촉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그러나 북측이 남측 단체와의 협의 일정을 취소하고 인력 철수까지 결정했다는 점에서 당분간 민간차원의 교류·협력 추진에도 어려움이 있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