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독도망언 공동대처해야”

(사)평화통일시민연대(상임공동대표 이장희)는28일 남북한이 일본의 독도영유권 주장에 공동으로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평화연대는 이날 성명을 내고 다카노 도시유키(高野紀元) 주한 일본대사의 독도망언과 시마네(島根)현의 ’다케시마(竹島ㆍ독도의 일본식 이름)의 날’ 제정 조례안상정을 비난하면서 “독도문제를 통해 민족의 공동이익을 추구하는 남북협력 방안을적극 모색할 때”라고 주장했다.

평화연대는 또 다카노 대사의 발언이 의도되고 계획된 것으로 그 상징적 의미가크다며 “정부는 독도가 역사적ㆍ지리적ㆍ국제법적으로 우리의 영토라는 사실을 일본인과 국제사회에 확인시키기 위해 적극 대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