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도시화 격차 5년 후 24% 차이로 벌어져

남북간 도시화율 격차가 2015년에는 24%까지 벌어질 것으로 전망됐다.


통계청과 유엔이 2일 발간한 ‘세계 도시화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2010년 한국과 북한의 도시화율은 각각 83%와 60.2%로 22.8%의 격차가 났다. ‘세계 도시화 전망’ 보고서는 도시화율을 전체 인구 중 도시지역에 거주하는 인구 비율로 정의한다.


남한의 도시화율을 5년 단위로 집계한 결과 1975년에는 48%, 1980년 56.7%, 1985년 64.9%, 1990년 73.8%, 1995년 78.2%, 2000년 79.6%, 2005년 81.3%로 나타났고, 2015년 도시화율은 84.4%로 전망됐다.


반면 북한의 도시화율은 1975년 56.7%로 남한보다 10% 가까이 앞섰지만, 1980년 이후 역전됐다. 이후 북한의 도시화율은 5년마다 0.5~6%포인트가량 올라 2000년 59.4%, 2005년 59.8%, 2010년 60.2%를 기록했으며, 2015년에는 61%로 전망돼 도시화율이 남한의 1980년대 초반 수준에 머물 것으로 전망됐다.


남북간 도시화율 격차가 역전된 것은 1970~80년대 한국의 적극적인 공업화 정책에 따른 농어촌 지역에서 도시로의 인구이동 때문으로 보인다.


유엔에 따르면 2015년 서울과 부산의 인구는 각각 1천만7천명, 332만2천명, 평양은 285만9천명, 남포와 함흥은 각각 118만7천명과 81만8천명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