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도로협력분과위 속개

남북은 13일 개성 남북경제협력협의사무소에서 도로협력분과위원회 이틀째 회의를 갖고 개성-평양간 고속도로 개보수 및 공동 이용방안을 협의한다.

양측은 회의 마지막날인 이날 지난 해 12월 북한 내에서 실시한 현지 조사 결과에 대한 단일 보고서를 채택하고 정식 개보수 착수에 앞선 정밀 안전진단 문제 등을 협의한다.

양측은 전날 각자 작성한 현지조사 결과보고서를 공유했다.

남과 북은 이날 회의의 결과물로 합의 사항을 담은 문건을 채택할 예정이다.

양측 대표로 남측은 김명국 건설교통부 도로기획관(위원장)과 위원 2명, 북측은 강수진 국토환경보호성 부국장(위원장)과 위원 4명이 각각 참가한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