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대표, 유엔 군축회의서 6자회담 ‘브리핑’

남북한 대표들은 22일 제네바 유엔 군축회의(CD) 참가국 대표들에게 제4차 6자회담의 성과를 설명했다.

박인국 주(駐) 제네바 한국 대표부 차석대사는 이날 CD전체회의에서 행한 발언을 통해 한국 정부는 이번 6자회담에서 채택한 공동성명이 한반도의 비핵확산을 위한 실질적 성과를 도출할 계기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박 대사는 또 이번 합의가 한반도는 물론 전세계 비핵확산 체제를 강화하는데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믿고 있다면서 노무현 대통령도 중국을 포함한 모든 당사국들이 보여준 노력을 각별히 평가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박인국 대사는 한국 정부는 앞으로도 끈기와 신뢰를 통해 북핵문제의 궁극적 해결을 위한 외교적 노력에 적극 관여할 것이라고 말하고 공동성명서와 이날 행한 발언문을 CD의 공식 문건으로 채택할 것을 요청했다.

안명훈 제네바 주재 북한 대표부 참사관도 이날 회의에서 공동성명이 일단 의미를 갖는다는 취지로 발언하면서 이는 북한이 “조선반도 비핵화를 위해 원칙적이고 공명정대한 입장과 아량을 가지고 인내성있게, 진지하게 임한 결과”라고 말했다.

그는 다만 공동성명은 “말 대(對) 말’ 공약이라고 규정하고 따라서 ‘행동 대(對) 행동’ 합의가 어떻게 이행되는지가 앞으로의 과제라고 강조했다.

안 참사관은 공동성명은 “우리의 일관된 입장이 반영되었으며 조선반도 비핵화에 책임있는 미국과 남조선의 의무사항들도 명백히 밝혀져 있다”는 점을 상기시키면서 특히 미국이 성실하게 이행하는지를 두고 볼 것이라고 말했다.

안 참사관은 이어 미국은 공동성명에서 천명한대로 “신뢰조성의 기초인 경수로를 제공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북한은 “그 즉시 핵무기비확산조약(NPT)에 복귀하며 국제원자력기구(IAEA)와 담보협정을 체결하고 이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대미 관계가 정상화돼 미국의 핵 위협이 사라진다면 북한으로서는 단 한 개의 핵무기도 필요없게 된다면서 “기본 중의 기본은 미국이 우리의 평화적 핵활동을 실질적으로 인정하는 증거인 경수로를 하루 빨리 제공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안명훈 참사관도 제4차 6자회담의 공동성명서와 이날 행한 자신의 발언문을 CD 공식 문건으로 회원국들에게 배포해줄 것을 의장에게 요청했다.

펠릭스 칼데론 CD 의장은 이같은 남북한 대표들의 발언에 대해 “희소식을 전해주어 감사한다”고 말하고 공동성명이 한반도의 비핵화는 물론 전세계의 핵비확산과 핵군축 노력에 기여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논평했다.

한편 일본측 대표도 이날 발언기회를 가졌으나 군축회의가 부진해 유감스럽다고 말했을 뿐, 6자회담 결과에 대해서는 일언반구도 언급하지 않았다. /제네바=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