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대북 발전소 설비 제공 방안 협의

남북은 22일 북한 금강산호텔에서 실무협의를 갖고 북핵 6자회담 2.13 합의에 따른 대북 경제.에너지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남북은 이달 말 한국에서 열릴 경제.에너지 실무회의에 앞서 2.13합의와 10.3 합의에 따라 북측에 제공될 발전소 개보수 관련 설비의 구체적 품목 및 공급 방법에 대해 협의했다.
23일까지 이틀간 진행되는 회의에서 남측은 외교통상부 임성남 북핵외교기획단장이, 북측은 진철 국가계획위원회 국장이 각각 수석대표로 참석했다.

이날 접촉에 앞서 임 단장은 “북측이 오는 12월31일까지 불능화하기로 했는데 이에 대한 상응조치를 어떻게 제공할 것인가가 논의 대상”이라며 “이번 회의에서는 6자 차원에서 제공하는 비(非) 중유 지원 부분에 관해 논의하게 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금강산에서 여러 번 남북 접촉이 있었지만 오늘과 내일 협의는 남측이 6자회담 경제.에너지 실무그룹 의장국으로서 북측에서 하는 첫 회의”라며 의미를 부여했다.

북 측 진 국장은 “제6차 6자회담 2단계 회의에서 (불능화.신고 이행 대가로) 중유 100만t 상당(핵시설 폐쇄 대가 5만t 포함)의 경제.에너지 지원을 하기로 재확인했다”며 “이는 ‘행동 대 행동’ 원칙에 따라 영변 핵시설 무력화(불능화)와 맞물린 5자 차원의 의무 사항”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남측이 5자 가운데 가장 먼저 5만t을 제공, 지원을 주도했다”며 “이번 설비 자재 지원과 관련해서도 남측이 응당한 역할을 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미.중.러 4개국은 신고.불능화 이행에 대한 상응 조치로 중유 95만t 상당의 지원을 맡기로 하면서 북측 의사를 존중, 매달 5만t씩 총 45만t의 중유를 번갈아 제공하고 나머지 중유 50만t 상당은 발전소 개보수 관련 설비로 지원키로 했었다./금강산=공동취재단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