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단체, 日 독도영유권 규탄 공동성명

북한 조선불교도연맹과 남한 한일불교복지협회, 북관대첩비기념사업회는 18일 일본 신학습지도요령 해설서의 독도 명기 문제와 관련해 이를 규탄하는 공동성명을 내고 “조선민족의 존엄과 자주권에 대한 난폭한 침해이며 용납할 수 없는 범죄행위”라고 비난했다.

이들 단체는 성명에서 “독도는 어제도, 오늘도, 앞으로도 영원히 변함없는 우리 민족의 신성한 영토”로 “북과 남의 온 민족은 일본의 독도 강탈책동을 ’대동아공영권’의 옛 꿈을 실현하기 위한 위험천만한 침략행위로 인정하고 이를 단호히 규탄한다”고 강조했다.

또 “일본은 남의 나라 땅에 대한 파렴치한 강탈행위가 앞으로 섬나라 자체의 파멸을 가져오게 될 것이라는 것을 똑똑히 알아야” 한다고 경고했다.

성명은 이어 “일본은 어리석은 독도 강탈책동을 당장 중지하고 지난날 우리 민족에게 저지른 죄악에 찬 과거에 대해 사죄하고 배상해야 한다”며 “북과 남의 온 민족은 앞으로도 일본이 저지른 과거죄행을 끝까지 따질 것이며 우리 민족끼리 더욱 굳게 뭉쳐 일본의 독도강탈책동을 저지 파탄시키기 위한 실천행동을 줄기차게 벌여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