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다시 맞붙자, 16년 전처럼’

‘결승서 다시 붙자. 16년 전 그랬던 것처럼’

나란히 2007 세계청소년(U-20)선수권대회 출전권을 따낸 19세 이하 남북한 청소년축구대표팀이 각각 일본과 요르단을 상대로 아시아청소년선수권대회 결승 진출에 도전한다.

조동현 감독이 이끄는 한국 청소년대표팀은 9일 오후 7시30분(이하 한국시간) 인도 콜카타 솔트레이크 스타디움에서 일본과 준결승을 치른다. 조동섭 감독이 지휘하는 북한 대표팀은 세 시간 뒤 같은 장소에서 요르단을 상대로 결승 티켓을 노린다.

남북 모두 승리하면 12일 오후 10시30분 열릴 결승에서 만난다. 이 대회에서 남북이 맞붙는 건 인도네시아에서 열렸던 지난 1990년 대회 이후 16년 만이다.

당시도 결승에서였다. 한국은 0-0으로 승패를 가리지 못한 뒤 승부차기에서 4-3으로 이겨 우승컵을 안았다. 이미 결승 진출로 남북 모두 1991년 포르투갈에서 열린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 출전 자격을 얻었는데, 세계대회에는 ‘코리아’라는 단일팀으로 출전해 8강까지 올랐다.

16년 만의 재회 기대는 크다.

일단 조별리그 3전 전승 포함, 파죽지세로 4강에 오른 한국은 대회 3연패 및 통산 12번째 우승 전력으로 전혀 손색 없다. 물론 준우승만 다섯 차례에 그쳐 대회 첫 우승 욕심을 품고 있는 껄끄러운 상대 일본과 맞대결은 늘 전력 외 변수가 많다.

하지만 한국은 8강까지 치른 4경기에서 팀 최다 득점(15골) 및 최소 실점(1실점)을 기록했을 만큼 공.수 전반에 걸쳐 짜임새가 돋보였다.

특히 4골을 넣은 신영록(수원)을 비롯해 심영성(제주)과 이상호(울산), 송진형(서울)이 각각 3골씩을 보태는 등 언제, 어디서 터질 지 모르는 가공할 득점력은 우승 희망을 더욱 부풀리고 있다.

지난 2000년 이란 대회 때 청소년대표팀 지휘봉을 잡았던 조영증 파주 대표팀트레이닝센터장은 “선수 개개인의 기량이 우수할 뿐 아니라 주축 대부분이 프로 소속이어서 경기 운영 능력도 탁월하다”며 조동현호를 높이 평가했다.

1976년 이란과 공동 우승 이후 30년 만에 대회 우승에 도전하는 북한은 지난 대회 준우승팀 중국이 아니라 이 대회에서 사상 처음으로 4강에 오른 요르단을 상대하게 돼 오히려 결승 진출 가능성이 높아졌다.

한국에 0-3으로 패해 A조 2위로 8강에 오른 요르단은 비록 중국을 2-1로 눌렀지만 아무래도 중국보다는 수월한 상대라는 평가다.

북한은 일본과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0-2로 패했으나 이란을 5-0으로 대파했고, 8강에서도 이라크를 2-0으로 꺾었다. 이번 대회에서 팀이 넣은 8골 중 3골을 터트린 미드필더 김금일과 2골을 넣은 공격수 정철민의 활약이 4강행의 밑거름이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