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내일 개성서 경공업 실무협의

남북이 2∼4일 개성에 있는 남북경제협력협의사무소에서 경공업 및 지하자원 개발협력 사업에 대한 실무협의를 갖는다고 통일부가 1일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경공업.지하자원 협력사업에 대한 세부 사항이 논의될 예정”이라며 “경공업 원자재의 품목이나 수량, 지하자원 개발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 등에 대해 전반적인 의견을 주고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경공업.지하자원 협력은 우리측이 의복류, 신발, 비누 생산에 필요한 경공업 원자재 8천만달러 어치를 올해 북측에 유상제공하면 북측이 지하자원 생산물, 개발권 등으로 상환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번 협의는 경공업.지하자원 협력의 개시 시기를 앞당기자는 북측 입장을 감안해 경공업.지하자원협력 합의서의 발효 전이라도 논의가 가능한 내용들을 미리 협의하자는 취지에서 이뤄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은 지난해 6월 제12차 남북경제협력추진위원회(경협위)에서 `경공업 및 지하자원개발 협력에 관한 합의서’를 체결했지만 발효 시기를 열차 시험운행 이후로 미뤄놓았다. 열차 시험운행은 오는 17일 이뤄질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