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내일 개성공단 실무회담

남북이 19일 오전 개성 남북경협협의사무소에서 제2차 개성공단 실무회담을 갖는다.

4월21일 `개성접촉’과 지난 11일 1차 실무회담에 이어 개성공단과 관련한 3번째 남북 당국간 회동인 이번 회담에서 양측은 억류 근로자 유모씨 건을 포함한 공단 체류자의 신변안전 문제와 북한이 요구한 근로자 임금 및 토지임대료 인상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이번 회담은 특히 북한 핵실험에 대한 유엔 안보리의 제재 결의 채택과 대북 압박을 위한 공조 방안이 주로 논의된 한.미 정상회담을 계기로 남북 대립구도가 선명해진 상황에서 열린다는 점에서 개성공단 지속 여부에 고비가 될 전망이다.

우리 측 수석 대표로는 앞서 두차례 회동때와 마찬가지로 김영탁 통일부 남북회담본부 상근회담대표가 나설 예정이며 북측 수석대표는 종전과 같이 박철수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 부총국장이 맡을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김 대표 등 우리 측 대표단의 명단을 통보해 북측의 통행 동의를 받아둔 상태며, 북측은 18일 오전 현재까지 대표단 명단을 전해오지 않았다고 정부 당국자는 전했다.

이번 회담에서 남북은 지난 11일 회담에서 1차로 교환한 양측 입장에 대한 검토 결과를 교환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근로자 임금을 300달러로 인상하고 완납된 토지 임대료를 5억달러로 올려 달라는 등 기존 계약 및 합의의 변경을 요하는 북측 요구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통보할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북측이 개성공단을 지속적으로 발전시킨다는 의지를 보인다면 근로자 숙소(1만5천명 수용규모), 출퇴근 도로 및 탁아소 건설 등에 대해 협의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또한 앞서 두차례 회동때와 마찬가지로 억류 80일을 넘긴 유씨의 조속한 석방을 요구하는 한편 우리측 관심사인 남북 출입.체류 공동위원회 설치, 통행.통관.통신 등 3통 문제 해결 등을 북에 촉구할 계획이다.

반면 북한은 자신들이 요구한 임금 및 토지 임대로 인상건을 우선적으로 협의하자며 이들 사항을 관철하는데 초점을 맞출 것으로 예상된다.

한 정부 관계자는 “우리 정부가 북한의 임금 및 토지임대료 인상안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힌 상황에서 만나는 만큼 이번 회담에서는 개성공단에 대한 북한의 속내가 드러날 가능성이 커 보인다”며 “입장차를 좁히는 협상이라기보다는 남북간 대치구도 속에 개성공단 유지 여부에 대한 `의지’를 확인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