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내달 21∼27일 이산가족 상봉합의

남북은 17일 개성에서 열린 적십자 실무접촉에서 다음 달 21일에서 27일까지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열자는 데 잠정 합의했다. 그러나 상봉 장소와 규모에 대해서는 아직 이견이 남아 24일 같은 장소에서 다시 접촉하기로 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이날 양측은 상봉 일정에 합의한 데 이어 이산가족 생사확인 의뢰 등 사전 준비절차에 대해서도 상당한 의견접근을 이뤘다.  


행사 장소와 관련해서는 우리 측은 당연히 금강산 이산가족 면회소를 제안했지만 북측은 특정 장소를 밝히지 않고 ‘금강산지구 내’라고만 말했다. 북측은 “면회소 사용 문제는 우리 대표단의 권한 밖의 사항으로, 해당 기관에서 별도 협의할 문제”라고 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북측은 지난 4월 면회소를 비롯해 금강산지구 내 우리 시설들을 몰수·동결한 사항이 아직도 유효하기 때문에 해당기관인 명승지종합개발 지도국과의 협의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우리 정부는 북측의 몰수조치를 인정하지 않고 있어 장소 문제는 양측의 신경전 형태를 보이고 있다. 


기존100가족 보다 더 많은 규모로 상봉 행사를 갖자는 우리측 제안에 대해서도 북측은 “100가족 이상은 물리적으로 힘들다”고 했고, 상봉 정례화에 대해서도 “남북관계가 풀린 뒤 더 큰 회담에서 협의할 사안”이라며 1회성 상봉임을 분명히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