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기조발언 비교

제15차 장관급회담에 참가하고 있는 남북 양측 대표단은 22일 오전 첫 전체회의에서 기조발언을 통해 각종 현안들에 대한 기본입장을 드러냈다.

가장 중요한 핵문제 관련해 남측은 대화를 통해 평화적으로 조속히 해결되어야 함을 강조했고 북측은 한반도 비핵화가 김일성 주석의 유훈으로 최종목표인 만큼 미국이 우호적으로 대한다면 단 한 개의 핵무기도 가지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설명하는 등 양측 모두 원칙적인 입장을 피력했다.

남북간 군사적 신뢰를 구축하기 위한 장성급 회담에 대해 정동영 남측 수석대표는 7월중 개최 및 정례화, 국방장관회담을 제의했지만 권호웅 북측 단장은 이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

김천식 회담 대변인은 “이번 회담에 임하는 북측의 기본 자세가 6.17면담에서 이룬 공감대에 대해 타결짓는다고 온 것 같다”며 “앞으로 장성급회담도 충분히 긍정적으로 논의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경제협력문제에서는 남북 양측 모두 적극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으면서도 남측은 보다 많은 협력 아이템을 제시했다.

남측은 수산협력회담과 개성공단 통행.통관문제의 개선, 남북경협협의사무소 개설, 9개 경협합의서의 조속한 발효, 경의선 도로 공식 개통 및 철도 시험운행, 임진강 수해방지 사업 등을 제기했고 북측은 민족공동번영을 경협의 원칙으로 제시하면서 농업 및 수산협력사업의 추진을 제의했다.

특히 북측은 이번 회담에서 그동안 남측의 동포애적 지원에 감사한다는 의사를 밝히고 어려운 식량사정을 얘기하면서 계속적인 식량차관 지원이 이뤄졌으면 좋겠다는 입장 밝히기도 했다.

이산가족문제에서 남쪽은 8.15를 계기로 한 이산가족 상봉과 화상상봉을 위한 6월중 준비기획단 발족 및 회의, 국군포로와 납북자 문제를 풀기 위한 적십자회담의 7월중 개최 등을 제의했다.

북쪽은 국군포로와 납북자 문제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지만 8.15를 계기로 한 이산가족 상봉행사와 화상상봉의 추진을 제의하면서 이를 위한 실무접촉 갖자고 밝혔다.

사회문화 교류에서 남북 양측은 8.15행사를 성대하게 치르기 위한 북측의 대표단 파견에 의견을 같이 했지만 남측에서 제기한 사회문화협력분과회의의 조속한 개최와 경제적 항로개설을 위한 항공회담 등은 북측의 기조발언문에 빠져 있었다.

남북 양측이 첫 전체회의에서 내놓은 기조발언의 내용이 다소 차이를 보이고는 있지만 기본적으로 정동영 통일부 장관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면담에서 나눈 이야기들이 그 뼈대로 이뤄졌다는 점에서는 ‘공약수’가 많다는 것이 정부측 설명이다.

정부 당국자는 “전체회의에서 남북 양측이 상호 제기한 문제에 대해 대표접촉 등을 통해 계속 협의해 나갈 계획”이라며 “전체회의는 원탁회담 등 달라진 회담문화 속에서 분위기도 좋고 협의도 진지했다”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