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금강산 사건 ‘진실공방’ 재개

금강산 관광객 피격 사망사건의 경위를 놓고 남북한의 진실공방이 거듭되고 있다.

정부 합동조사단은 12일 브리핑을 통해 “박왕자씨가 당일 오전 5시6분께 해수욕장 경계 펜스를 통과해 15분께 경계 펜스에서 기생바위 방향으로 직선거리 200m 지점에서 피격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는 북측 초병이 당일 새벽 4시50분께 경계펜스로부터 800m 떨어진 지점에서 고인을 발견했고 500m를 도주한 고인에게 오전 4시55분에서 5시 사이에 총격을 가했다는 북측의 설명과는 큰 차이가 있는 것이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시뮬레이션까지 재구성했던 합조단은 피격시간을 제시하면서 당시 “총소리를 듣고 시계를 보았다는 사람들의 진술이 대체로 5시15분경으로 일치하고, 총성을 들은 직후 찍은 사진의 카메라 시각이 오전 5시16분으로 확인됐다”면서 구체적인 정황까지 설명했다.

이에 따라 고(故) 박왕자씨의 정확한 피격시각이 이번 사건의 진상규명과 관련한 핵심사안으로 부각되고 있다.

북한은 지난 3일 금강산 지역 군부대 대변인 명의의 특별담화를 통해 “우리 군인은 날이 채 밝지 않은 이른 새벽의 시계상 제한으로 침입대상이 어디서 나타났는지, 그가 남자인지 여자인지조차 식별할수 없는 조건”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합조단은 피격시각이 당일 일출시각에서 4분 정도 지난 뒤이기 때문에 ’시계상 제한으로 남녀식별이 불가능했다’는 북한의 주장은 상식적으로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정면으로 반박했다.

남측의 주장대로라면 일출 시간이 상당히 흘러 ’물체의 식별’이 가능한 상황이 되지만, 북한의 주장은 ’식별이 어려운 시각’이 된다.

식별이 가능했는 지 여부는 북한 사병의 ’과잉대응’ 가능성과 관련해 중요한 단서가 될 수 있다.

이에 따라 향후 진상조사 과정에서 우리 정부가 집중적으로 규명해야할 쟁점이 더욱 분명해질 것으로 보인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