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금강산에서 ‘경제·에너지 지원 방안 협의’

외교통상부는 남북이 오는 22~23일 금강산에서 대북 경제·에너지 지원 방안을 협의한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이번 협의는 2.13합의와 10.3 합의에 따라 북측에 제공될 에너지 관련 설비·자재의 구체적 품목 및 공급 방법에 대한 사전 실무협의로, 조만간 개최될 제3차 6자 회담 경제·에너지 협력 실무그룹 회의가 보다 효율적으로 진행되도록 하는데 목적이 있다”고 밝혔다.

북측에 제공할 경제·에너지 지원 방안은 남북간 사전협의와 이달 말 판문점에서 있을 제 3차 실무회의를 가진 후 북한의 불능화 및 신고 조치 이행에 맞춰 협의될 예정이다.

경제·에너지 실무그룹 의장국인 우리 측은 외교부 임성남 북핵외교기획단장을 수석대표로 정부 관계자들이 참석하고 북측은 외무성과 유관 부처 국장급 인사들이 참석한다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신고·불능화 이행에 대한 상응 조치로는 중유 95만t 상당의 지원을 맡기로 했던 한미중러 4개국은 북측 의사를 존중, 매달 5만t씩 총 45만t의 중유를 번갈아 제공하고 나머지 중유 50만t 상당은 발전소 개보수 관련 설비로 지원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