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금강산관광회담 주체 관련 `이견’

남북이 금강산.개성관광 재개를 위한 실무회담의 대표단 구성을 놓고 이견을 보이고 있다.


통일부는 3일 “북한이 2일 오후 ‘8일 개성에서 금강산.개성관광 관련 회담을 갖자’는 우리 제안에 동의한다는 내용의 전통문을 보내왔다”며 “북한은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일꾼을 단장으로 한 3명을 대표로 보내겠다고 통보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정부는 이날 현인택 통일장관 명의로 북한 노동당 통일전선부에 보낸 전통문에서 “관광객 신변안전보장 문제를 논의할 수 있는 인사가 반드시 대표단에 포함돼야 한다”고 밝혔다고 통일부는 전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