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군사회담 놓고 막바지 절충 시도

남북은 제17차 장관급회담 마지막 날인 16일 오전 6시 현재 종결회의를 열지 못한 채 막판 진통을 겪고 있다.

남북은 전날 오후에 이어 이날까지 밤샘 협상을 통해 공동보도문 문안 조율작업을 벌였으나 군사당국자회담의 조기 개최 문제와 북측이 제기한 이른바 `3대 장벽’ 제거 문제 등을 놓고 막바지 자구 수정작업을 시도 중이다.

회담 관계자는 “지금까지 공동보도문에 합의하지 못했다”고 전한 뒤 “밤샘 협의를 통해 상당부분 의견 접근이 이뤄졌지만 절충해야 할 부분이 여전히 남아 있다”며 “오전 중에는 합의문 타결되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이날 오전 10시 제주공항을 떠날 예정이던 북측 대표단의 귀환일정이 다소 미뤄질 가능성도 회담장 안팎에서 제기되고 있다.

우리측은 이미 합의한 군사당국자회담의 개최일정을 확정하고 국군포로 및 납북자의 생사확인 문제도 하루빨리 협의해야 한다며 북측을 설득 중이다.

북측은 이에 대해 `3대 장벽’ 가운데 방문지 제한을 철폐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양측은 그러나 북핵 9.19 공동성명의 이행의지를 확인하고 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해 적극 협력한다는 문구를 공동보도문에 넣는다는 데 의견접근을 봤다.

또 내년 1월말 설을 계기로 2월 중에 제7차 적십자회담을 열어 이산가족 등 인도적 문제를 협의하고 같은 달 제4차 화상상봉행사에 이어 3월 말에는 금강산에서 제13차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갖는 데도 사실상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개성지구 역사유물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하기 위해 서로 협조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북측 대표단은 공동보도문이 타결되면 이날 고려항공 편으로 제주공항을 출발, 평양으로 돌아갈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