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군사실무회담 30일 판문점서 실시

국방부는 북측이 남북 군사실무회담을 30일 개최하자는 우리측의 수정 제의에 동의하는 내용의 전화통지문을 보내왔다고 29일 밝혔다.


국방부는 30일 오전 10시 판문점 우리측 지역인 평화의 집에서 문상균 국방부 북한정책과장(육군 대령) 등 남측 대표 3명과 리선권 대좌 등 북측 대표 3명이 실무회담을 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번 실무회담에서 우리측과 북측이 제안한 의제를 전반적으로 다루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북측은 지난 15일 서해지구 군 통신망을 통해 이달 24일 판문점 남측 지역에서 ‘쌍방간 군사적 합의 이행에 따른 현안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군사실무회담을 개최하자고 제안했다.


당시 군 당국은 북한이 언급한 ‘현안문제’는 서해상 우발 충돌 방지와 군사분계선 지역의 선전활동 중지 및 선전수단 제거 합의와 관련된 내용일 것으로 추정했다.


이에 대해 국방부는 천안함 피격사건 등을 의제로 30일 남북 군사실무회담을 열자고 지난 19일 북측에 수정 제의했다.


남측이 제시한 의제는 ▲천안함 피격사건에 대한 북측의 책임 있는 조치 ▲우리 당국에 대한 북측의 비방 ▲서해 북방한계선(NLL) 일대의 긴장완화 문제 등이다.


남북 군사실무회담은 지난 2008년 10월2일 개최된 이후 한 차례도 열리지 않고 있었다. 이번 회담은 천안함 사건 이후 처음으로 남북 당국간 접촉이 이뤄지게 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