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군사실무회담 판문점서 개최

남북은 10일 오전 10시 판문점 북측지역인 통일각에서 군사실무회담을 열고 경협사업에 필요한 군사보장 대책을 집중 협의한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날 “오늘 회담에서는 지난 5월 열린 제5차 장성급 군사회담에서 합의한 사항을 이행하는 문제를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남북은 제5차 장성급 군사회담에서 서해 공동어로 수역 설정, 북측 민간선박의 해주항 직항 운항, 임진강 수해방지 및 한강하구 골재채취 등 경제협력 사업의 군사적 보장대책을 논의하고 7월 중 제6차 장성급 군사회담을 개최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정부 당국자는 이와 관련, “지난 번 해결하지 못했던 서해 공동어로 수역 설정, 해주 직항로 개설 등 북측이나 남측의 실리적 문제들이 제기되리라 본다”며 “우리 측은 임진강 수해방지와 한강하구 골재채취에 필요한 군사보장 대책 등 미결된 사업을 중점 제기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공동어로 설정 및 해주 직항로 개설 등은 서해 북방한계선(NLL) 문제와 연관이 있기 때문에 양측이 쉽게 접점을 찾기 어려울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남북은 지난달 8일에도 군사실무회담을 열어 장성급회담 합의사항 이행 문제를 논의했지만 북측이 “충돌의 근원적 제거 등 원칙문제를 우선 협의하자”며 NLL을 대신한 서해 해상경계선 재설정 문제를 주장,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했다.

이번 회담에는 남측에서 수석대표인 문성묵(육군대령) 국방부 북한정책팀장과 정진섭(해군대령) 합참 해상작전과장, 심용창 통일부 정치군사회담 팀장 등이, 북측에서는 박림수 인민군 대좌(단장)와 리성권 상좌, 전창재 상좌 등이 각각 참석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