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군사실무회담 결렬…”의제 등 견해차”

9일 판문점 남측지역인 ‘평화의 집’에서 열린 이틀째 대령급 남북 군사실무회담이 고위급 회담 개최에 대한 합의를 이끌어내지 못하고 결렬됐다.


국방부에 따르면 이날 회담은 오전 10시에 시작해 10시50분에 정회됐다가 오후 2시20분에 속개됐으나 성과 없이 10여분만에 종료됐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예비회담이 끝나고 가진 언론브리핑에서 “오늘 회담은 오전 10시에 시작해 10시50분에 정회됐다가 오후 2시20분에 다시 시작됐으나 속개 10여분 만에 종료됐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북한 대표단은 오후 2시50분 일방적으로 군사분계선(MDL)을 넘어가 다음 회담 일정을 정할 수도 없었다”며 “현재로서는 (회담) 결렬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국방부 관계자는 “다음 실무회담 일정도 잡지 못하고 회담이 종료됐다”며 “고위급 회담 의제 등에 대한 견해차로 결렬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앞서 전날 남측은 고위급 회담에서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에 대한 북측의 책임 있는 조치와 추가 도발 방지를 약속해야만 남북관계가 진전될 수 있다고 강조하면서 이를 의제로 다룰 것을 제안했다.


이에 대해 북측은 ‘천안호 사건, 연평도 포격전, 쌍방 군부사이의 상호 도발로 간주될 수 있는 군사적 행동을 중지할 데 대하여’를 의제로 제시하면서 “천안함과 연평도 문제만을 다루고자 하는 것은 고위급 군사회담을 거부하는 것과 같다”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