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군사당국자회담 새해 조속 개최

내년 3월말 금강산서 이산상봉…2월 적십자회담·화상상봉
상대 사상·체제 인정·존중하고 실천적 조치 취하기로

남과 북은 한반도에서의 군사적 긴장완화와 평화를 보장하기 위한 적극적이고 실천적인 노력을 기울이기 위해 그 동안 합의하고도 열리지 못하고 있는 군사당국자회담을 새해 들어 조속히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남북은 또 제13차 이산가족상봉행사를 내년 3월말께 금강산에서 실시하고 그에 앞선 2월말께 제4차 이산가족 화상상봉을 실시하기로 하는 한편 내년 2월 안으로 적십자회담을 개최해 상호관심을 갖는 인도주의 문제들을 협의.해결해 나가기로 하는 등 내년 설을 계기로 인도주의 사업들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정동영 통일부 장관과 권호웅 내각 책임참사를 각각 수석대표와 단장으로 한 남북대표단은 16일 제주도 서귀포 롯데호텔에서 제17차 장관급회담 종결회의를 갖고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9개항의 합의사항을 담은 공동보도문을 발표했다.

남북은 특히 6.15 공동선언의 정신에 맞게 민족적 화해와 단합을 저해하는 대결시대의 낡은 관념에서 벗어나 상대방의 사상과 체제를 인정하고 존중해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이를 위한 실천적 조치를 취해나가기로 했다.

북핵문제와 관련, 남북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9.19 공동성명이 조속히 이행되어야 한다는 데 견해를 같이하고 핵문제가 민족공동의 안전과 이익에 부합되게 평화적으로 해결되도록 적극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남북은 민족 공동의 이익과 번영, 민족경제의 균형적이고 통일적인 발전을 위해 남북경제협력을 새로운 단계로 확대발전시켜 나가기로 하는 대전제를 바탕으로 양측간의 경제협력이 민족내부의 협력사업이라는 원칙 하에 지역과 업종, 규모면에서 투자와 협력을 확대할 수 있도록 실질적인 조치를 취하기로 합의했다.

이와 관련, 양측은 개성공단 2단계 개발과 통행.통관.통신 등 이른 바 ‘3통(通)’과 경의.동해선 열차 시험운행 등을 조속히 추진시켜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이를 남북경제협력추진위원회를 통해 협의.해결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남북은 개성지구 역사유적의 세계문화유산 등록 및 보존.관리사업에 서로 협력하기로 하는 한편 일본으로부터 되찾아온 북관대첩비를 빠른 시일내에 원소재지인 북측지역으로 옮기는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남북은 또 민족무도인 태권도의 통일적 발전을 위해 남북 양측이 각각 주도하고 있는 세계태권도연맹(WTF)과 국제태권도연맹간(ITF) 간의 긴밀한 협력이 이뤄지도록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남북은 제18차 장관급회담을 내년 3월 28∼31일 평양에서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양측은 6.15 남북공동선언 이행에서 새로운 전기가 마련된 올해의 남북관계발전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내년에는 남북관계를 보다 높은 단계로 진전시켜 나가야 한다는 공통된 인식과 의지를 상호 확인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