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과학기술실무협의회 정례화 합의

과학기술부는 남북 과학기술실무협회의를 정례화하고 남북과학기술협력센터(가칭) 설치와 이공계 인력 양성사업, 남북기상협력 강화 등 정상회담 후속조치를 추진키로 했다.

김우식 부총리 겸 과학기술부장관은 8일 남북정상회담 성과를 설명하는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 같은 내용의 과학기술분야 남북 협력강화를 위한 후속조치 수립에 착수키로 했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방북기간 중 경제 및 과학기술분야의 고위간부들과 양국 간 과학기술분야 협력을 위한 심도있는 논의를 했다”며 2005년 제10차 경제협력추진위원회에서 합의된 남북 과학기술 실무협의회를 조속히 구성, 정례화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과기부는 실무협의회 정례화를 토대로 향후 남북 과학기술 담당 장관급 회의 개최하고 이를 정례화하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며 부총리급 남북경제협력 공동위원회에도 과기부 차관 또는 국장급 인사가 위원으로 포함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김 부총리는 또 앞으로 추진할 후속조치로 3가지를 제시했다.

3가지 사업은 남북 과학기술 교류 및 협력을 종합적으로 관리.지원하는 남북과학기술협력센터(가칭) 설치, 남북 이공계 대학원생 교류와 과학도서 및 과학교육용 기자재 공여사업 등 차세대 이공계 인력 양성사업, 자연재해에 공동 대처하기 위한 기상정보의 신속한 교류 등 남북기상협력 강화 등이다.

김 부총리는 “물질은 농도가 높은 곳에서 낮은 곳으로, 열은 뜨거운 것에서 차가운 것으로 흐르는 물질이동의 원리와 열 이동의 원리가 있는데 이는 절대 변하지 않는다”며 향후 남북 과학기술 교류 확대를 전망했다.

그는 “이른 시일 안에 빠른 이동을 어렵겠지만 우리나라가 완벽한 시스템과 강력한 경제력으로 높은 농도를 이룩하고 뜨겁게 용솟음 친다면 물질과 열이 남에서 북으로 자연스럽게 흐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