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공동편찬 ‘역사용어사전’ 나온다

남북 역사학자들이 공동으로 ‘임진왜란’, ‘독립협회’, ‘3.1운동’ 등 역사용어를 집대성한 역사용어사전이 올해 나온다.

남북역사학자협의회 서중석(60.성균관대학교 사학과 교수) 남측위원장은 3일 “북한 사회과학원 역사연구소와 공동으로 역사 용어를 연구해 사전 형태로 펴내기로 지난해 합의했다”며 “분단 이후 남북 역사학계가 함께 한반도의 역사 용어를 집대성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협의회에 따르면 남쪽 역사학자 30여명과 북쪽 학자 20여명이 참가해 지난해 11월 시작한 이번 공동연구 결과는 오는 12월께 ‘남북역사용어사전(가칭)’으로 출간된다.

남북 학자들은 사전에 올릴 역사 용어 200여개와 인물 100여명을 선정, 집필에 나섰으며, 10월말까지 각각 연구한 내용을 합쳐 원고 작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역사용어사전은 고조선부터 1919년 3.1운동까지 역사적 사건을 용어와 인물 위주로 총 3권에 담을 예정이며, 1597년 임진왜란부터 3.1운동까지를 다룬 사전이 가장 먼저 나온다.

협의회 신준영 사무국장은 “1894년 동학농민운동의 경우 북쪽에서는 ‘갑오농민전쟁’이라고 부르는 등 일부 용어에 남북간 차이가 있다”며 “역사용어사전에는 이러한 차이점과 공통점을 있는 그대로 담아 학문적 연구를 통해 남북관계 발전의 기틀을 마련하겠다는 취지”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북한의 사회과학원 역사연구소(소장 조희승. 56)에서도 이미 이 사전 편찬에 필요한 자료수집 작업을 마치고 본격적인 집필에 들어갔다고 재일본조선인 총연합회 기관지인 조선신보가 2일자로 보도했다.

북측의 조 소장은 북측 용어로 ‘역사용어총서’인 이 사전의 “집필에서는 주체성.민족성을 구현하면서 역사 전문가들만이 아닌 일반 대중들이 더 쉽게 이해할 수 있는 통속적인 서술을 원칙으로 삼고 있다”고 말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신문은 남북의 역사학자들이 “역사인식에서의 차이를 줄이고 통일을 이루자는 취지로 이 사업을 발기했다”며, 사전이 “고조선시기(기원전 30세기초)부터 근대시기인 1919년 3.1인민봉기까지 반만년의 기간”을 다루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3권의 이 총서는 한권에 300개씩 총 900개의 용어를 담을 예정이며, 1권은 고조선-후기신라, 2권은 고려-이조 전반, 3권은 이조후기-1919년 3.1인민봉기를 다루게 된다.

북측의 조희승 소장은 이 역사용어사전 편찬을 “2009년까지 끝낼 예정”이라고 말했다고 조선신보는 전했으나, 남측 남북역사학자협의회의 신 국장은 “잠정적으로 1년에 1권씩 발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하고 다만 “연구 진척도에 따라 완료 시기는 앞당겨질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조 소장이 “3-4월이면 3권에 대한 집필 편찬이 완료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한 데 대해 신 국장은 “북측에 요구한 초안 완료 시점이 4월께이며, 최종 원고 마무리는 10월께 하는 것으로 일정을 잡고 있다”고 말했다.

이 사전 편찬 사업은 지난해 5월 남북역사학자협의회측의 제안으로 출발해 남북정상회담 후인 11월 합의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