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공동어로수역 이견 집중 조율

金국방 “의견차 크다..보다 접근된 상태 만들자”전체회의.실무접촉 번갈아 개최..남측 단군릉 참관
남북은 제2차 국방장관회담 이틀째인 28일 전체회의와 실무대표 접촉을 잇따라 갖고 본격적인 합의문 조율에 나섰다.

남북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회담장이자 남측 대표단 숙소인 평양시내 대동강변의 송전각 초대소에서 전체회의를 가진데 이어 남북 대표 3명씩으로 구성된 실무대표 접촉을 시작했다.

실무대표로 남측에서는 정승조(중장) 국방부 정책기획관, 회담 대변인인 문성묵 북한정책팀장, 황봉연 통일부 정치군사회담 팀장이, 북측에서는 김영철 중장(우리 소장에 해당)과 박림수 대좌(대령), 박기용 상좌 등이 각각 참석했다.

남북은 전날 전체회의에서 공동어로구역과 경협사업의 군사적 보장, 군사적 신뢰조치 등에 관한 양측의 입장을 개진했으나 견해차가 워낙 심해 의제를 조율하고 이를 합의문에 담는데 진통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남측 수석대표인 김장수 국방장관은 28일 전체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어제 인민무력부장께서 말씀하신 것과 토론 과정에서 말씀하신 내용이 저희 입장 등과 원론적으로 접근하기 어렵구나, 의견차가 크다고 느꼈다”며 “평행선 분야가 많기 때문에 오후에 (단군릉) 참관을 하는 동안 실무대표를 남겨서 합의문을 만들자”고 밝혔다.

김 장관은 “내일이면 가는데 잘 되면 잘 되는 대로, 못되면 못 되는 대로 큰 부담”이라며 “이루고 가야 하는데 그것을 오늘은 좀 더, 보다 접근된 상태를 만들고 싶다”고 강조했다.

우리 측은 북측이 강하게 요구하고 있는 서해 해상불가침경계선 설정 등 군사적 신뢰구축 문제는 ‘남북군사공동위원회'(위원장 차관급)를 조기에 가동해 논의하자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양측의 견해차가 극명하게 드러난 서해 공동어로수역과 관련, 어로수역이 해상의 무력충돌 방지를 위한 조치라는 기본 취지를 살려 기존의 ‘해상경계선'(NLL.북방한계선)을 중심으로 한 곳을 정해 시범운영을 하자고 제의했다.

남측은 또 군사적 신뢰를 구축하는데 상징성이 큰 최고 군사당국자(국방장관) 간 직통전화(핫라인)를 조기에 가동하고 국군포로의 생사확인, 북한지역에서의 6.25 전사자 유해 공동발굴사업 등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다음달 11일 시작하기로 합의한 문산∼봉동 간 화물열차 운행과 한강하구 개발, 북한 민간선박의 해주항 직항로 통행, 서울∼백두산 간 직항로 개설 등에 필요한 군사적 보장 조치도 우선적으로 해결하자고 거듭 제의했다.

이에 대해 북측은 경협사업에 필요한 군사보장조치는 군사적 신뢰구축과 전쟁억제노력, 해상불가침경계선 설정 등에 대해 남측이 어느 정도 가시적인 성의를 보여야 해결할 수 있다는 입장을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북측은 남북 간에 무력충돌이 발생했던 해상(NLL 부근)에서의 교전규칙을 재정비하고 종전선언을 위해 군사당국끼리 미국의 대북 적대시 정책을 해소하는데 적극 나서자는 입장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 측 수석대표인 김 장관 등 남측 대표단은 이날 오후 단군릉을 참관하는 한편, 밤에는 전날 북측의 환영만찬에 대한 답례로 김 장관이 주관하는 답례만찬을 열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