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공동어로구역 입장 `팽팽’

남북은 14일 제7차 장성급 군사회담 마지막 날 회의를 열어 전날 의견차를 좁히지 못한 서해 공동어로구역 설정 문제에 대한 최종 조율에 들어갔다.

남북은 이날 오전 10시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 집’에서 회의를 열어 전날 교환한 공동어로구역 및 평화수역 설정에 관한 양측 합의서 초안을 놓고 문안 조정을 시작했다.

그러나 12~13일 열린 회담에서도 어로구역의 위치를 설정하지 못하고 이견만 확인했기 때문에 합의서를 채택하지 못하고 회담이 종료될 수 있다는 비관적인 전망도 나오고 있다.

남측 이홍기(소장) 수석대표는 판문점으로 출발하기에 앞서 “(공동어로구역 위치와 관련)양측의 입장이 변한 것은 없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정부의 한 관계자는 “양측이 제시한 공동어로구역 위치가 북방한계선(NLL)과 연계되어 있어 돌파구를 열기가 어렵다”면서 “일단 북측에 합의가 쉬운 부분을 먼저 타결짓고 다음으로 공동어로구역을 협의한 뒤 어려울 경우 다음 번 회담에서 다시 논의하는 방안을 제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북은 전날 빔 프로젝터 문제로 몸싸움을 벌인 것을 의식한 듯 상대를 자극하는 발언을 삼가고 진지한 태도로 회담을 시작했다.

이 수석대표는 전체회의 모두 발언에서 “이번에 쌍방의 대표단이 진지하게 토론해서 남북관리구역의 3통(통행.통신.통관) 문제도 아주 잘 합의를 하고 있기 때문에 개성공단이 많은 활력을 찾기를 기대한다”며 “오늘 3일차 마지막 날인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유지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북측 김영철 단장(수석대표)은 “3통 문제는 귀측의 중소기업들이 상당히 환영할 것이고 그렇게 만들자는 것이 우리 의도”라며 “3통으로 시작된 우리 걸음이 공동어로구역과 평화수역 설정이라는 매듭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특히 김 단장은 서해안 원유유출 사고와 관련, “태안반도 쪽에서 벌어진 소식은 들었다”며 “우리 나라 바다이고 우리 인민들의 생활과 관련된 생태환경인데 남측에서 빨리 조치를 취해서 바다에 덮인 기름을 걷어내 큰 피해가 없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회담에는 이홍기(육군소장) 국방부 정책기획관과 김영철 인민군 중장(남측 소장급)을 양측 수석대표로 4명의 대표가 각각 참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