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공동어로구역 위치 최종조율

남북은 14일 제7차 장성급 군사회담 마지막 날 회의를 열어 전날 의견차를 좁히지 못한 서해 공동어로구역 설정 문제를 최종 조율한다.

남북은 이날 오전 10시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 집’에서 회의를 열어 전날 교환한 공동어로구역 및 평화수역 설정에 관한 양측 합의서 초안을 놓고 문안 조정에 들어갈 예정이다.

그러나 12~13일 열린 회담에서도 어로구역의 위치를 설정하지 못하고 이견만 확인했기 때문에 합의서를 채택하지 못하고 회담이 종료될 수 있다는 비관적인 전망도 나오고 있다.

정부의 한 관계자는 “양측이 제시한 공동어로구역 위치가 북방한계선(NLL)과 연계되어 있어 돌파구를 열기가 어렵다”면서 “일단 북측에 합의가 쉬운 부분을 먼저 타결짓고 다음으로 공동어로구역을 협의한 뒤 어려울 경우 다음 번 회담에서 다시 논의하는 방안을 제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날 회담에서 북측은 NLL 아래쪽 해상 4곳에 공동어로구역을 설정하자고 제의한 반면 남측은 NLL을 기선으로 동일한 면적으로 4곳의 어로구역을 설정하되 북측이 수용하기 어려울 경우 1~2곳을 시범적으로 운영한 뒤 점진적으로 확대하자고 맞섰다.

이에 대해 북측은 “남측의 주장이 그 누구에게도 통할 수 없는 불법무법의 계선(NLL)을 기준으로 만든 제안”이라며 거부의사를 표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회담에는 이홍기(육군소장) 국방부 정책기획관과 김영철 인민군 중장(남측 소장급)을 양측 수석대표로 4명의 대표가 각각 참석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