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공동기수에 농구 양희종·유현순

제4회 마카오 동아시아경기대회(10.29∼11.6)에 참가한 남북한 선수단의 29일 개막식 동시입장 때 한반도기를 들고 입장할 공동기수가 농구의 ‘남남북녀’(南男北女)로 정해졌다.

이승국 한국 선수단장과 리동호 북한 선수단장은 28일 오후 북한 임원 숙소인 이스트아시아홀에서 회동을 갖고 남북 공동기수로 남녀 농구 선수인 양희종(21.연세대.193㎝)과 유현순(23.여.177㎝)을 각각 결정했다.

2000시드니올림픽 이후 통산 6번째로 공동 입장하는 남북의 공동기수가 남남북녀로 정해진 것은 2002부산아시안게임 때 황보성일(핸드볼)-리정희(축구)와 2003대구하계유니버시아드 때 최태웅(배구)-김혜영(펜싱)에 이어 3번째.

시드니올림픽의 정은순(농구)-박정철(유도)과 2003아오모리동아시안게임의 김자연(바이애슬론)-강현수(빙상), 아테네올림픽의 구민정(배구)-김성호(농구)는 ‘남녀북남’(南女北男)이었다.

남한 공동 기수의 영예를 안은 포워드 양희종은 공.수를 두루 갖춘 올라운드 플레이어로 2003년 세계청소년선수권과 지난해 아시아선수권, 올 해 이즈미르 하계유니버시아드에 한국 국가대표로 참가했다.

또 북한의 똑같은 포워드인 유현순도 2003년 10월7일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 개관식 기념으로 열린 남북 통일농구대회 때 북측 대표로 뛰었다.

남북은 개회식 때 전례에 따라 영문 ‘KOREA’ 피켓에 이어 한반도기-양측 단장-임원-선수 순으로 입장하고 13개 종목에 148명을 파견한 북한 선수단과 비슷한 규모를 개막식 행진에 참여토록 하기로 했다.

한반도 수기는 흔들지 않고 맨손으로 관중들에게 화답하기로 했다.

시종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된 이날 회동에서 북한은 “6.15 공동선언의 정신의 살려 앞으로도 공동 입장에는 어려움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고 우리측도 내년 도하 아시안게임과 2008년 베이징올림픽 남북 단일팀 구성에 협조를 당부했다.

한편 이번 대회에는 남북한을 비롯해 중국과 일본, 마카오, 홍콩, 대만, 몽골, 괌 등 9개국에서 역대 최대 규모인 3천800여명이 참가하고 29일부터 235개의 금메달을 놓고 다툰다./마카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