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경협당국자 첫 공동 해외산업시찰

남북 경제협력 분야의 당국자들이 처음으로 해외 산업시설을 함께 시찰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2일 “개성 남북경제협력협의사무소(경협사무소)에서 근무하는 인원을 중심으로 남북측 경협관계자 각 7명씩 총 14명이 지난달 19일부터 28일까지 9박10일 간 중국과 베트남의 산업시설을 시찰했다”고 밝혔다.

민간의 남북 공동 해외산업 시찰에 당국자들이 동행한 적은 있지만 당국 차원의 해외 시찰이 이뤄진 것은 처음이다.

해외시찰단은 중국의 상하이와 선전, 광저우 등과 베트남 하노이, 호찌민 등에 있는 우리 기업을 방문해 투자현황과 사업추진 여건 등에 대한 설명을 듣는 한편 상하이 푸둥 신구청과 베트남 투자진행센터 등도 찾았다고 통일부는 설명했다.

북측 인원들의 항공료와 숙식비 등은 남북협력기금에서 3천만원을 지원, 남측에서 전액 부담했다.

이 당국자는 “북한의 경제엘리트들에게 옛 사회주의 국가의 발전모습에 대해 느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수 있었다”면서 “북측도 경협여건 개선을 통한 남북경협 활성화의 필요성에 공감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