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경추위 첫 의제조율 준비접촉

개성에서 이달 말 열리는 남북경제협력추진위원회(경추위) 제11차 회의를 앞두고 남북이 20일 사전 준비접촉에 들어갔다.

남북이 당국 간 회담에 앞서 의제 조율을 위한 사전 접촉을 갖는 것은 처음이다.

남북은 이날 오전 개성 자남산여관에서 경협위 11차회의를 위한 첫 위원급 준비접촉을 갖고 경협위에서 논의할 의제에 대한 조율 작업을 벌인다.

앞서 양측은 지난 17일 판문점 연락관접촉에서 경협위 의제를 문서로 교환했다.

정부 당국자는 “이미 문서 교환을 통해 양측이 각각 제시한 의제를 토대로 이번 경협위 협상테이블에 어떤 의제를 올릴 지를 사전에 협의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경협위의 세부 개최일정도 논의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번 준비접촉은 21일까지 이틀 간 출퇴근 회담 형식으로 열린다.

우리측에서는 박흥렬 회담사무국 상근회담대표 등 8명이, 북측에서는 조현주 민족경제협력연합회 실장 등 5명이 참석한다.

이번 의제 교환 및 협의는 회담의 효율성 제고 차원에서 미리 의제를 조율하자는 우리측 요청에 북측이 동의하면서 이뤄졌다.

경협위 11차 회의는 오는 25일 남북경제협력협의사무소 개소식에 맞춰 열릴 예정이지만 정확한 개최일정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