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경추위, 오전 위원접촉 종료

남북 경제협력추진위원회(경추위) 제 12차 회의에 참석중인 양측 대표단은 5일 오전 위원접촉을 통해 열차시험운행, 경공업협력 방안 등 현안에 대한 이견조율에 나섰으나 뚜렷한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남북 대표단은 이날 오전 9시부터 1시간30분 동안 회담장인 롯데호텔 제주에서 위원접촉을 갖고 열차시험운행, 경공업 원자재 및 지하자원 협력, 한강하구 골재 채취, 단천 민족공동자원개발 특구 지정, 비료공장 건설, 제 3국 자원개발사업 공동진출 문제 등 양측이 제시한 의제를 중심으로 이견조정 작업을 벌였으나 입장차를 좁히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오늘 오전 위원접촉에선 어제 쌍방이 기조발언을 통해 제시한 개별의제에 대한 의견교환이 있었다”면서 “아직은 협상의 초기단계이며 합의문 도출을 위해 가야할 길은 멀다”고 말했다.

남북 대표단은 북측의 요청에 따라 당초 이날 예정됐던 관광지 방문 일정을 취소한 채 오후 위원접촉을 속개, 합의문 또는 공동보도문 도출을 위한 막판 노력을 계속하기로 했다.

당국자는 “북측의 요청으로 관광지 참관 일정이 취소됐다”면서 “북측은 ‘참관 보다는 회담이 더 중요하기 때문에 회담을 진적시키 위해 참관 일정을 취소한다’는 입장을 전해왔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