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경공업·지하자원 협력 실무협의

남북은 7일 개성 남북경제협력협의사무소에서 경공업.지하자원 협력을 위한 실무협의에 들어갔다.

8일까지 출퇴근 방식으로 이뤄지는 이번 협의에서 양측은 대북 경공업 원자재의 가격과 수량 등 세부 이행 문제를 주로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협의는 지난 달 발효된 `남북 경공업.지하자원개발 협력에 관한 합의서’에 따라 각각 이행기구로 지정된 남북교류협력지원협회와 명지총회사 간에 이뤄진 첫 접촉이다.

남북은 지난 달 2∼4일 제2차 경공업.지하자원 실무협의에서 6월25일부터 북측 광산 3곳을 공동 조사하고 오는 27일에는 남측이 의류 원자재 500t을 제공키로 합의했지만 5월 22∼23일 3차 협의에서는 대북 원자재의 세부 품목별 가격 책정을 놓고 입장 차를 좁히지 못했다.

이번 협의에는 우리측에서 김웅희 남북교류협력지원협회 위원(통일부 회담기획부장) 등 대표 5명과 전문가 5명 등 모두 10명이 참가했다.

경공업.지하자원 협력은 남측이 올해 의류, 신발, 비누 등 3대 경공업품 생산용 원자재 8천만달러 어치를 북측에 유상 제공하면 북측이 지하자원 생산물, 지하자원 개발권 등으로 갚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