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경공업·지하자원 실무협의 속개

남북은 8일 개성 남북경제협력협의사무소에서 경공업.지하자원 협력을 위한 실무협의 이틀째 회의를 연다.

이날 회의에서 양측은 7일 논의했던 대북 경공업 원자재의 가격과 수량, 지하자원 개발 대상인 광산 공동조사 등에 대한 세부 이행 문제를 계속 논의할 계획이다.

이번 협의는 지난 달 발효된 ‘남북 경공업.지하자원개발 협력에 관한 합의서’에 따라 각각 이행기구로 지정된 남북교류협력지원협회와 명지총회사 간에 이뤄진 첫 접촉이다.

남북은 지난 달 2∼4일 제2차 경공업.지하자원 실무협의에서 6월25일부터 북측 광산 3곳을 공동 조사하고 오는 27일에는 남측이 의류 원자재 500t을 제공키로 합의했지만 5월 22∼23일 3차 협의에서는 대북 원자재의 세부 품목별 가격 책정을 놓고 입장 차를 좁히지 못했다.

경공업.지하자원 협력은 남측이 올해 의류, 신발, 비누 등 3대 경공업품 생산용 원자재 8천만달러 어치를 북측에 유상 제공하면 북측이 지하자원 생산물, 지하자원 개발권 등으로 갚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