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개성-평양 고속도로 개보수 논의

남북은 12일 개성 남북경제협력협의사무소에서 도로협력분과위원회 제1차 회의를 갖고 개성-평양 고속도로 개보수 문제를 협의했다.

회의 첫날인 이날 양측은 지난 해 12월 실시한 북한내 현지 조사와 관련, 각자 작성한 결과 보고서를 공유했으며 회의 마지막날인 13일 단일 보고서를 채택키로 했다고 통일부 당국자는 전했다.

이와 함께 남측은 고속도로 정식 개보수 착수에 앞서 정밀 안전진단을 실시할 필요성과 대강의 추진 계획 등을 설명했다.

양측은 13일 회의에서 정밀 안전진단 추진 계획과 고속도로 공동 이용과 관련한 합의 사항을 담은 문건 채택을 시도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현 정부가 북측과 합의한 사업 중 고속도로 개보수 같은 사회간접자본 관련 사업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가 `타당성 검토 후 추진할 사업’으로 분류하고 있는 만큼 개보수 일정 등의 실질적 합의가 도출될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이날 양측 대표로 남측은 김명국 건설교통부 도로기획관(위원장)과 위원 2명, 북측은 강수진 국토환경보호성 부국장(위원장)과 위원 4명이 각각 참가했다./연합

소셜공유